2020.08.06 (목)

  • 흐림동두천 24.1℃
  • 흐림강릉 22.1℃
  • 서울 25.0℃
  • 대전 26.1℃
  • 흐림대구 28.5℃
  • 구름조금울산 27.2℃
  • 광주 27.3℃
  • 구름많음부산 24.9℃
  • 흐림고창 26.9℃
  • 흐림제주 31.0℃
  • 흐림강화 25.0℃
  • 흐림보은 25.0℃
  • 흐림금산 25.4℃
  • 흐림강진군 26.6℃
  • 구름많음경주시 27.2℃
  • 구름많음거제 27.4℃
기상청 제공

사회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과 경기도 정책부서와 소통 없는 강행으로 구설수 올라

 

[경기헤드라인=문수철 기자] ‘골목상권조직화 지원사업’에 투입된 강사진들과 마찰을 빚고 있는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이하 경상원)이 경기도 정책부서와도 아무런 소통 없는 강행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찾아가는 현장교육’ 참여 강사 A씨와의 민원상담에서 경기도 정책부서 관계자는 “경상원측 보고를 받은 것이 1주일 전이다. (1월 7일경) 현재 담당자가 검토 중이다. 경상원이 저희하고 상의를 해보고 결정을 했어야 하는데 아무런 상의 없이 결정을 했다. 갑자기 강사비 단가가 낮아졌다는 것도 얼마전에 처음 들었다. 내부적으로 단가를 낮춘다는 것은 이해가 가지 않는다. 이에 관련해 정확하게 검토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회의를 통해 담당매니저들에게 이야기를 들었다. 교육강사들이 잘못했다는 말은 듣지 못했다”고 밝히며 “당초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에서부터 인력투입이 어려운 관계로 일처리가 어려웠다. 이후 경상원이 새롭게 출발로 아직도 자리를 못잡고 지출도 늦어지고 결정도 못하고 있는 것 같다. 경상원은 강사들과 협의를 하겠다고 하는데 진행상황은 아직 듣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A강사는 “경상원 원장님이란 분께서 어떠한 내용도 공유 하지 않고 사후조치도 하지 않은 체 독단적으로 금액을 정하고 강사들에게 통보조차도 하지 않았다. 이제 와서 본인은 이야기 했다고 말하고 사업을 시작하기 전에 금액이 낮춰질 수 있다고 통보했다고 말을 하는 것에 대해 의구심이 들 정도이다”고 토로했다.

 

또한 “애초에 없었던 강사등급을 나눈 것도 문제다. 강사들한테 등급에 대한 기준을 이야기 하고 중간에 서류가 변경되거나 기준이 변경된 것에 대해서 서류요청을 해야 하는데 그런 서류 요청도 하나 없이 ‘너희 등급은 이거야’ 라고 일방적으로 통보하는 행위는 십 년 넘게 일 하면서 어느 관공서에서도 받아보지 못한 일이다”라며 분개했다.

 

또, “경상원측이 말하는 상인들의 민원에 있어서도 담당매니저들은 오히려 찾아가는 교육이 상인들 시간 뺏지 않고 훨씬 좋다고 이야기 했다 이렇게 금액이 낮아지는 것은 인정할수 없다고 했다는데 현장을 나가보기는 한 것인지, 전수조사는 진행했는지, 했다면 명확한 자료를 제시하면 될 것을 안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경상원 관계자는 “사업진행에 있어 짧은 시간 내 많은 업무처리로 어려움이 있다. 강사들 표준계약서 미작성 부분과 등급을 나눈 문제에 있어 강사부분은 사업 총괄매니저분께 일임해 행한 부분이 있다”며 “모든 관공서에는 동일하게 매뉴얼처럼 강사기준이 정해져 있다. 대부분 강사들이 알고 있기에 이런 부분을 인정하고 계실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서류로 제공하지 않은 것은 맞다”고 소명했다.

 

이어 “강사비 지급이 지연된 이유는 강사비 지급을 위해 받아야 하는 교육진행보고서가 저희에게 전달된 시기가 12월이다. 그 이유는 잘 모르겠지만 보고서를 매니저들이나 다른 방법으로 취합해서 보낸 것으로 알고 있다. 그 부분에서 지연된 것 같다. 그 시기가 회계출납중단시기와 겹쳐져서 부득이 지연된 것이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경상원 관계자는 “상인들의 민원에 대한 근거는 확실히 있다. 현재 취합중이고 교육보고서의 내용 또한 매우 일관적인 내용뿐이라 그 사실을 뒷받침하고 있다. 단시일 안에 모든 자료가 취합되는 데로 협의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시장상권에서 제기한 강사들에 민원 내용과 강사들의 미흡한 교육보고서에 대한 그 어느 것도 도 정책부서에 자료로 제공되지 않은 점과 분쟁이 발생한 시기가 한참 지난 현 시점까지 자료를 취합중이라고만 하는 답변은 허울을 덮기 위한 시간끌기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어 최대한 빠른 사후처리가 요구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