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8 (목)

  • 맑음동두천 17.7℃
  • 맑음강릉 19.8℃
  • 맑음서울 17.8℃
  • 맑음대전 17.9℃
  • 맑음대구 19.2℃
  • 맑음울산 19.9℃
  • 맑음광주 19.7℃
  • 맑음부산 22.5℃
  • 맑음고창 18.6℃
  • 구름조금제주 20.5℃
  • 맑음강화 18.1℃
  • 맑음보은 17.7℃
  • 맑음금산 18.3℃
  • 맑음강진군 20.8℃
  • 구름조금경주시 19.8℃
  • 맑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뉴스

전체기사 보기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의 특급 솔루션! 자신감 없는 샤부샤부집 사장님 위해 웍질부터 세트 구성까지

  [경기헤드라인=김미소 기자] 지난27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37번째 골목 '신철원' 골목 세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앞서 밍밍한 간을 지적받은 '전골 칼국숫집'은 육수 간을 두고 백종원과 사장님이 상반된 의견을 보였고, 2MC도 가게로 출동해 시식에 나섰다. 백종원이 직접 간을 맞춘 육수를 시식하고 '너무 짜다'고 놀란 사장님과 달리 3MC는 '간이 딱 맞다'고 평가해 사장님은 '미각에 문제가 있는 것 같다'며 걱정하기에 이르렀다. 3MC 방문 이후, 사장님의 육수와 백종원의 육수를 비교 시식한 사장님의 두 아들 역시 '엄마 것은 그냥 소금에 물 탄 맛'이라고 지적해 사장님의 고민을 더욱 깊어지게 했다. 한 주 후, 가게를 다시 찾은 백종원은 일주일 동안 연구한 전골 칼국수를 시식했고, 먹자마자 '바로 국수 넣고 싶은 맛'이라 칭찬해 사장님을 안도하게 했다. 그러나 기쁨은 잠시였다. 백종원은 바로 다른 문제점을 지적했고 사장님은 '숙제가 늘어났다'며 또다시 고민에 빠졌다. 지난주 방송에서 육수 업그레이드에 돌입한 '콩나물국밥집' 사장님은 가게를 방문한 백종원에게 일주일간 연구한 육수로 만든 콩나물국밥을 선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