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9 (목)

  • 맑음동두천 14.8℃
  • 맑음강릉 19.4℃
  • 박무서울 19.0℃
  • 맑음대전 16.6℃
  • 맑음대구 16.6℃
  • 맑음울산 18.1℃
  • 맑음광주 19.9℃
  • 구름많음부산 20.3℃
  • 맑음고창 15.9℃
  • 흐림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14.9℃
  • 맑음보은 13.4℃
  • 맑음금산 13.8℃
  • 구름많음강진군 18.8℃
  • 맑음경주시 15.5℃
  • 구름많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탐방

전체기사 보기

[탐방] 시흥갯골축제, ‘세상에서 가장 큰 생태 놀이터’를 만들다.

시흥갯골축제, 환경캠페인과 다양한 프로그램 선사

[경기헤드라인=문수철 기자] 시흥갯골축제가 열리는 시흥갯골생태공원은 과거 소래염전 지역으로 1934년~1936년에 조성됐으며, 시흥시 장곡동 150만 6500㎡ 규모의 친환경 자연생태공원이다. 소래염전은 전국에서 손꼽히는 소금 생산량으로 1950년대에서 1960년대에 걸쳐 소금창고가 급속도로 많이 건립되었다, 그러나 값싼 중국산 소금이 수입되면서 점점 생산량이 줄었고, 결국 1996년 폐염전이 됐다. 그 후 90년대 후반까지 소금창고 수십 채가 그 자리를 지키고 있었지만 아쉽게도 현재까지 남은 소금창고는 2동 뿐이다. 현재 소금창고 2동은 2022년 근대문화유산에 경기도 등록문화재로 등록된 곳이다. 갯골길을 걷다보면 햇빛을 받아 반짝이는 염전 바닥과 함초들이 만들어내는 붉은 꽃밭의 장관, 바람에 온몸을 맡겨 자유로이 일렁이는 식물들의 군무를 만난다. 시흥 갯골길에는 옛 염전의 정취를 느끼고 붉은 빛 염생 식물과 가을바람을 이겨내는 갈대들이 만들어 내는 멋진 장관을 볼 수 있다. 이번 17회 시흥갯골축제는 톡보이는 환경캠페인을 엿볼 수 있다. 먼저 리플렛 없는 축제로 종이 리플렛을 제작하지 않고 모바일을 통해 축제장을 전반적인 정보를 쉽게 볼 수 있도록 했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