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4 (일)

  • 흐림동두천 23.5℃
  • 구름많음강릉 26.3℃
  • 구름많음서울 26.2℃
  • 대전 24.6℃
  • 구름많음대구 25.4℃
  • 맑음울산 25.3℃
  • 구름조금광주 27.9℃
  • 맑음부산 27.0℃
  • 구름많음고창 27.5℃
  • 구름조금제주 30.3℃
  • 구름조금강화 23.8℃
  • 흐림보은 24.1℃
  • 흐림금산 24.0℃
  • 흐림강진군 27.6℃
  • 구름많음경주시 25.0℃
  • 맑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인터뷰] 수원특례시의회 이재식 부의장, “공약은 주민과의 약속이다. 초심을 잃지 않고 시민만을 바라보며 의정활동을 하겠다”

협치를 통해 일하는 의회, 시민을 위한 의회를 조성 군공항 이전 및 경기남부 국제공항 추진

[경기헤드라인=문수철 기자] “공약은 주민과의 약속이다. 작은 것 하나부터 꼼꼼하게 살피며 확실한 대안을 제시하고 실천하며 약속을 지켜가는 것이 시의원의 참된 의정활동이다. 부모의 마음으로 복지정책의 그날이 없도록 또 살피고 따뜻하게 보듬으며 희망을 실천하겠다.” 이재식 더불어민주당 수원특례시의회 부의장 인터뷰 中... 수원특례시의회 카선거구(세류1동, 세류2동, 세류3동, 권선1동) 이재식 부의장은 제7대, 8대, 9대, 10대, 11대를 거쳐 12대 시의원으로 당선된 6선의 관록의 정치인이다. 이 부의장은 ‘초심’은 중요한 덕목이다. 초심을 잃지 않고 약 20년의 시간동안 지역을 생각하는 마음이 주민들에게 잘 전달 돼, 6선 의원인 지금의 자리까지 올 수 있었다고 말한다. 그는 또 시의원이란 고로 주민들과 같은 곳을 바라보고 같은 생각을 해야 한다는 이재식 12대 전반기 수원특례시의회 부의장을 만나 그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다음은 수원특례시 부의장과의 일문일답이다. ▶ 수원특례시의회가 여소야대이지만 의석수가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 이에 절실한 협치가 필요한 상황이다. 부의장으로서 어떻게 펼쳐 나갈 것인가? 시민을 위한 의정활동에는 여‧야가 따로 없