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8 (수)

  • 맑음동두천 -0.4℃
  • 구름조금강릉 4.9℃
  • 맑음서울 4.7℃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4.1℃
  • 맑음울산 8.6℃
  • 맑음광주 4.5℃
  • 맑음부산 9.0℃
  • 맑음고창 1.4℃
  • 맑음제주 8.4℃
  • 맑음강화 1.5℃
  • 맑음보은 -1.6℃
  • 맑음금산 -1.4℃
  • 맑음강진군 1.7℃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인터뷰] “민선7기 마무리 투수와 수원특례시 선발 투수 역할 할 것”

유문종 수원시 제2부시장, 취임 100일 기념 인터뷰

[경기헤드라인=문수철 기자] 유문종 수원시 제2부시장은 현장 전문가다. 수원에서 나고 자라 수십여 년의 세월 동안 수원시민의 곁에서 지방자치와 수원시의 성장·발전을 함께 만들어 낸 인물이기 때문이다. 지난 8월 12일 수원시 제2부시장으로 취임한 당일에도 그는 현충탑 참배 직후 코로나19 대응 현장으로 달려갔다. 보건소와 선별진료소 등 방역 현장을 가장 먼저 살폈고, 곳곳의 공원과 도시재생사업 대상지 및 각종 기반시설 등을 점검했다. 쓰레기 분리배출이나 산불 대응 등 생활과 밀접한 곳을 찾아다니며 시민과 소통하고 시민을 위한 행정을 고민했다. 다음은 유문종 제2부시장의 취임 100일을 맞아 진행한 일문일답이다. ▶ 수원시 제2부시장이라는 중책을 맡은 소감은? 수원에서 태어나고 자란 사람으로서 수원을 위해 봉사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돼 영광이다. 코로나19가 대유행하던 엄중한 시기에 제2부시장이라는 중요한 직책을 맡은 것을 숙명으로 받아들인다. 도시·안전을 총괄하는 책임이 막중한 만큼 시민의 안전에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중압감도 느껴진다. 시민이 주인이 되는 수원을 그리고 만들기 위해 민관협치를 비롯한 환경, 자치분권, 특례시 분야의 다양한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