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목)

  • 맑음동두천 -2.0℃
  • 구름조금강릉 3.3℃
  • 맑음서울 -0.1℃
  • 구름많음대전 0.5℃
  • 구름많음대구 3.7℃
  • 구름많음울산 3.9℃
  • 흐림광주 3.6℃
  • 구름많음부산 5.0℃
  • 흐림고창 2.6℃
  • 흐림제주 7.5℃
  • 맑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0.0℃
  • 구름많음강진군 3.3℃
  • 구름많음경주시 3.7℃
  • 구름조금거제 5.6℃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태양은 지구의 구동에너지로 발산하는 것이다"

[경기헤드라인=김홍범 기자] 차원우주에서의 태양은 불가분의 원칙속에 있다. 지구적 환경은 기존의 지구가 아니라고 생각해야 한다. 지구와 태양은 유동적 관계로 돌아가는 시스템구조이다. 지구는 초월문명의 산실로 구동이 되고 있으며 인류의 보편적 삶을 위해 환경 조절이 가능하다. 다만 지구는 미래의 인류를 위해 자연으로 다시금 복귀해야 한다. 지금의 자원고갈 속도로는 태양은 제 빛을 읽어버리고 말것으로 예상된다. 태양에너지의 감소는 인류의 자원고갈과 맞물렸다. 농업을 지향하라는 뜻은 조금더 여유를 갖고 지금의 인류적 시대를 즐기라는 의미였지만 지금의 속도로는 멀지않아 태양은 소멸의 길을 걷게 될 것으로 점쳐진다. 지구의 구동적 에너지 구조로 태양은 힘을 발휘한다. 지구와 태양은 유동적 관계이기 때문에 자체 생산한 여러 제품들이 특성을 타는 이유이기도 하다. 인류가 자연지구를 지향하면 태양은 다시금 밝아지고 포근해 지지만 시대는 지구를 버리고 이주를 바라고 있는듯 하다. 특히 전투기 탱크 전함등의 무기는 그러한 구동적 에너지의 강한 영향을 받는다. 전철이나 자동차도 특성을 강하게 타는 품목이다. 여기에 우주적 환경도 고려해야 한다. 지금의 구조가 어떤 상태인지 알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