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목)

  • 구름조금동두천 -1.4℃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0.5℃
  • 흐림대전 1.1℃
  • 흐림대구 4.1℃
  • 구름조금울산 4.6℃
  • 흐림광주 3.6℃
  • 구름많음부산 5.7℃
  • 흐림고창 2.8℃
  • 구름많음제주 7.6℃
  • 맑음강화 -0.3℃
  • 흐림보은 0.0℃
  • 흐림금산 1.1℃
  • 구름많음강진군 3.7℃
  • 구름많음경주시 4.4℃
  • 구름조금거제 6.5℃
기상청 제공






배너



[기획] 외계 삼엽충의 진화와 인류, 그리고 흑피옥
[경기헤드라인=김홍범 기자] 삼엽충은 우리가 알다시피 고생대를 상징하는 대표 생물로 캄브리아기를 거처 오르도비스키, 실루리아기, 데본기, 그리고 석탁기와 페름기에 서식한 대표종이다. 식성은 물고기를 주로 잡아먹었으며, 간혹 미역류 등을 섭취하기도 했다. 삼엽충은 그 외 진화를 거쳐 하나는 곤충계로 또 한줄기는 인류계로 진화를 하게 된다. 삼엽충은 대략 이전시기 5억 2천만 년 전인 캄프리아기 초기에 처음으로 화석으로 등장했다. 멸종은 하지 않았으며 번성을 누렸고 일부가 인류까지 진화를 했다. 서식은 지구를 넘어 인근 항성계로 대략 10여개에 걸쳐 살았으며 그것이 은하수 은하이다. 그 중의 한 곳이 지구이며 이곳에 처음 이주한 곳은 범무리로 목섬에서 터전으로 삼았다. 이 후 천천히 이곳으로 다른 손들까지 이주해 온것이다. 초창기 인류는 약간 작은 모습이였고 검으스름한 모습에 찰떡머리를 한 종으로 급진화를 이뤘으며 인근지역으로 행성 이주까지 진행을 성공한 인류이다. 지금의 지구 화석은 가져온 것들이 대부분으로 생각하면 된다. 그것을 흑피옥으로 과거 선대가 표현을 했다. 정리하자면 삼엽충은 외계종으로 지금의 우주적 환경의 지구에 적응을 한 종으로 보면 된다. 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