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2 (목)

  • 흐림속초 -1.7℃
  • 흐림철원 -1.1℃
  • 흐림동두천 0.0℃
  • 흐림파주 -0.3℃
  • 흐림대관령 -6.7℃
  • 흐림춘천 0.3℃
  • 백령도 -0.1℃
  • 북강릉 -1.2℃
  • 흐림강릉 -0.9℃
  • 흐림동해 0.9℃
  • 서울 0.6℃
  • 인천 0.5℃
  • 흐림원주 2.2℃
  • 흐림울릉도 -0.7℃
  • 수원 1.2℃
  • 흐림영월 0.7℃
  • 흐림충주 0.6℃
  • 흐림서산 0.8℃
  • 흐림울진 1.6℃
  • 비 또는 눈청주 1.2℃
  • 대전 1.7℃
  • 흐림추풍령 0.0℃
  • 비 또는 눈안동 1.2℃
  • 흐림상주 1.2℃
  • 포항 3.5℃
  • 흐림군산 2.5℃
  • 대구 2.9℃
  • 전주 4.3℃
  • 울산 2.5℃
  • 흐림창원 3.9℃
  • 광주 4.3℃
  • 흐림부산 4.1℃
  • 흐림통영 5.2℃
  • 목포 5.1℃
  • 흐림여수 4.1℃
  • 흑산도 5.5℃
  • 흐림완도 4.7℃
  • 흐림고창 4.8℃
  • 흐림순천 3.6℃
  • -진도(첨찰산) 30.2℃
  • 홍성(예) 1.0℃
  • 제주 8.3℃
  • 흐림고산 8.4℃
  • 흐림성산 8.8℃
  • 흐림서귀포 9.1℃
  • 흐림진주 3.4℃
  • 흐림강화 0.2℃
  • 흐림양평 1.8℃
  • 흐림이천 0.4℃
  • 흐림인제 -1.3℃
  • 흐림홍천 0.2℃
  • 흐림태백 -5.4℃
  • 흐림정선군 -2.7℃
  • 흐림제천 -0.6℃
  • 흐림보은 1.5℃
  • 흐림천안 1.3℃
  • 흐림보령 2.2℃
  • 흐림부여 1.9℃
  • 흐림금산 1.7℃
  • 흐림부안 4.4℃
  • 흐림임실 3.5℃
  • 흐림정읍 4.5℃
  • 흐림남원 3.6℃
  • 흐림장수 1.3℃
  • 흐림고창군 4.6℃
  • 흐림영광군 4.8℃
  • 흐림김해시 3.8℃
  • 흐림순창군 3.7℃
  • 흐림북창원 4.9℃
  • 흐림양산시 4.5℃
  • 흐림보성군 5.4℃
  • 흐림강진군 4.5℃
  • 흐림장흥 4.9℃
  • 흐림해남 5.0℃
  • 흐림고흥 5.6℃
  • 흐림의령군 3.7℃
  • 흐림함양군 2.0℃
  • 흐림광양시 3.8℃
  • 흐림진도군 4.8℃
  • 흐림봉화 1.0℃
  • 흐림영주 0.3℃
  • 흐림문경 0.1℃
  • 흐림청송군 -0.1℃
  • 흐림영덕 2.4℃
  • 흐림의성 1.9℃
  • 흐림구미 2.5℃
  • 흐림영천 2.6℃
  • 흐림경주시 1.8℃
  • 흐림거창 0.6℃
  • 흐림합천 3.3℃
  • 흐림밀양 4.1℃
  • 흐림산청 1.7℃
  • 흐림거제 5.0℃
  • 흐림남해 4.2℃
기상청 제공

경기중부

박승원 광명시장“상생, 성장, 공동체에 중점 두고 2024년 예산 운용”

박승원 시장, 27일 광명시의회에서 2024년 본예산 시정 연설 나서

 

[경기헤드라인=문수철 기자] 박승원 광명시장이 내년 시 예산을 ‘상생, 성장, 공동체’에 중점을 두고 운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27일 광명시의회 제281회 제2차 정례회 시정연설을 통해 “코로나 감염병이라는 겨울은 끝났지만, 기후변화, 전쟁, 양극화, 경제 등 복합적인 위기의 한파가 몰려오고 있다”라며 “세수 마련이 녹록지 않지만, 위기 속에서 민생을 보듬는 재정 운용을 위해 불요불급한 사업을 정비해 확장 재정을 편성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시는 2024년 본예산을 편성하면서 재원 부족 사태를 극복하고, 민생경제 안정과 지속가능한 미래 투자 예산을 마련하기 위해 일반회계 요구액 9천944억 원 대비 10.2%인 1천11억 원을 삭감하는 강력한 세출 구조 조정을 단행했다.

 

내용은 대규모 투자사업의 투입 시기를 조율하고, 선심성, 중복, 유사 사업 정리, 출자출연기관 예산 동결, 시장을 비롯한 부시장, 국장, 과장의 시책추진비 10% 삭감, 행정운영비 5% 삭감 등이다.

 

박 시장은 “코로나 감염병과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을 시민의 연대로 막아내면서 함께하면 실패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확신했다”라며 “이제 다시 시민의 저력을 모아 우리가 당면한 복합적 위기로부터 민생을 지켜내고, 위기를 기회로 바꿔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광명시는 내년도 예산안을 2023년 본예산 대비 100억 원 증가한 1조 635억 원으로 편성하고, 상생, 지속가능한 성장, 공동체 회복 등 3대 분야에 집중 투자할 방침이다.

 

첫 번째, 시민의 삶을 회복하고 함께 잘 살기 위한 ‘상생 예산’으로 민생경제, 일자리, 사회안전망, 문화예술 분야에 모두 4천863억 원을 배정했다.

 

세부적으로는 지역화폐, 소상공인 특례보증 강화, 청년 일자리 등 공공일자리 사업, 전통시설 현대화와 연구개발 지원, 사회적경제혁신센터 신설, 청년·신중년·시니어 생애 맞춤형 일자리 사업 등 민생경제와 일자리 회복을 위해 332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특히 골목상권과 소상공인에게 큰 힘이 됐던 광명사랑화폐 예산은 올해보다 20억 원 증액해 130억 원을 편성했다. 시는 올해 국비 지원 감소에도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인센티브를 10%로 유지했다.

 

복지와 지역 안전 등 ‘사회안전망’ 확보를 위해 4천200억 원을 편성했다. 아동급식지원 플랫폼 배달비 지원, 저소득 어르신 상조서비스, 첫돌축하금, 긴급지원 주택 매입 등 복지 분야와 도로시설물 진입차단 시설 건립, 건설현장 안전사고 대응, 교통안전시설 설치 및 어린이보호구역 보수 등 안전 분야 사업이 추진된다.

 

골목상권과 연계한 지역축제 육성, 광명시민건강체육센터 건립, 광명종합사회복지관 광명건강체육센터 리모델링, 광명노인건강케어센터 건립, 파크골프장 조성 등 문화, 예술, 체육 인프라 확대에 331억 원을 투입한다.

 

두 번째, 광명시 미래 100년을 준비하기 위한 ‘지속가능 성장 예산’으로 2천199억 원을 편성했다. 탄소중립과 정원도시, 평생교육을 통해 미래 성장 기반을 마련하고, 균형개발과 교통망 확충 등으로 자족도시의 주춧돌을 놓기 위한 예산이다.

 

세부적으로 기후위기 대응기금 조성, 음식 포장 배달 다회용기 지원, 자원회수시설 설치, 업사이클 클러스터 운영 등 ‘탄소중립’ 분야에 올해보다 151억 원 늘어난 802억 원을 편성했다.

 

철산로 가로숲길 조성, 근린공원 정비, 일직수변공원 벚꽃길 조성 등 ‘정원도시’ 분야에는 229억 원을 배정했다.

 

또 시민력 향상을 통한 도시의 지속가능성 확보를 위해 평생학습지원금, 디지털허브혁신센터, 광명동초등학교 복합시설 운영, 제2청년동 조성, 초중고 입학축하금,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지원 등 ‘평생교육’과 ‘청년’ 분야에 346억 원이 투입된다.

 

미래 성장동력 분야에는 모두 820억 원을 편성했다. 3기 신도시, 구름산지구, 도시재생사업, 어울리기 발전소 등을 통해 균형개발을 꾀하고, 산업진흥원 운영과 중소기업 지원 등을 통해 시의 기업경쟁력을 높이는 사업이 추진된다.

 

또 신천~하안~신림선 추진, 서울광명고속도로 지하화, 광명권 도시광역철도망 구축 등 도로 교통 분야 인프라에 대한 투자도 이뤄진다.

 

세 번째, 시민 협력 시대를 열기 위한 ‘공동체 회복 예산’은 자치와 협력 분야에 총 903억 원을 편성했다.

 

세부적으로는 마을공동체와 주민세 마을사업을 활성화하고 고향사랑기부제, 주민자치박람회 운영 등 시민 자치 분야에 55억 원, 스마트 행정 게시판 운영, 광명시민의 노래 개발, 디지털트윈 행정 구축 등 소통과 협력 분야에 848억 원을 투입한다.

 

박 시장은 “우리가 미주한 복합적인 위기를 해결하는 길은 긴 여정이 될 것이며, 먼 길을 가려면 반드시 함께 가야한다”고 말하고 “시민과 의회가 함께하면 절대 실패하지 않는다는 신념으로 위기의 시대를 극복하고 다 함께 잘사는 상생의 광명, 지속가능한 성장의 시대로 나아가자”며 시정연설을 마무리했다.

 

한편, 시는 지난 17일 2024년 예산안을 광명시의회에 제출했다. 예산안은 30일부터 12월 14일까지 열리는 시의회 상임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를 거쳐 확정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