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8 (수)

  • 맑음동두천 2.5℃
  • 맑음파주 2.4℃
  • 맑음강릉 4.2℃
  • 맑음서울 3.2℃
  • 맑음수원 1.9℃
  • 구름조금대전 3.8℃
  • 맑음대구 7.8℃
  • 맑음울산 6.5℃
  • 구름조금광주 5.1℃
  • 맑음부산 8.8℃
  • 구름많음고창 2.1℃
  • 구름많음제주 9.0℃
  • 맑음강화 2.7℃
  • 맑음양평 4.7℃
  • 맑음이천 3.5℃
  • 구름조금보은 2.1℃
  • 구름조금금산 1.9℃
  • 구름많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4.8℃
  • 구름조금거제 6.8℃
기상청 제공

경기도

김동연 지사, 한파 맞아 긴급복지핫라인 이용 당부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번호 ‘010-4419-7722’로 연락 달라 재차 강조”

 

[경기헤드라인=문수철 기자] 29일 김동연 지사는 페이스북(SNS)을 통해 “오후 6시부터 경기도 전역에 한파경보가 발효된다”며 경기도 긴급복지핫라인 이용을 당부를 재차 강조했다.

 

김동연 지사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후 6시부터 경기도 전역에 한파경보가 발효된다”며, “최저기온은 영하 7도, 체감온도는 영하 13도까지 떨어진다”고 기상특보 상황을 전했다.

 

이어 “경기도는 ‘한파 대비 상황관리 합동전담팀’을 꾸려 31개 시·군과 24시간 비상상황 근무 체계를 유지하면서 상수도 피해, 한랭 질환자 응급처치, 농·축·수산물 피해 예방 등의 대책을 세워뒀지만 가장 큰 걱정은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어려운 이웃들입니다”고 말했다.

 

또 김 지사는 “최근 서울에서 '신촌 모녀 사망' 사건과 인천에서 '일가족 참변' 사고가 있었다”고 안타까운 사연을 언급하며, “지난 가을 경기도 수원시에서 안타까운 세 모녀의 사건이 알려진 후 경기도는 ‘긴급복지 핫라인’을 설치했다. 당사자든 이웃이나 친지든 망설이지 말고 연락해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했다.

 

김 지사는 “경기도 긴급복지 핫라인은 설치 이후 최근까지 천 건에 가까운 전화를 받았고 이 중 25%에 대해 공공 또는 민간의 지원과 연결됐다. 친구를 신고해 고독사 위기를 넘긴 사례도 있었고 한 젊은이가 지하상가 노숙자의 다친 다리를 걱정해 신고한 일도 있었다”며, “ 결국 공공복지의 빈틈을 메우고 이웃을 구할 수 있는 힘은 공동체와 이웃의 관심뿐”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김동연 지사는 “날이 추워질수록 마음은 따뜻해야 한다”며 “주변에 혹시 어려운 상황에 처한 분들이 없는지 둘러봐 달라. 갑작스러운 한파 속에 도움이 필요한 분을 발견하시면 바로 지금 전화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한편, 김동연 지사는 “경기도민 모두가 따뜻한 겨울을 보내야 한다”면서 거듭 아래와 같이 긴급복지핫라인을 적극 이용할 것을 당부하며,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번호 ‘010-4419-7722’을 꼭 기억해주십시오.”라고 재차 강조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전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