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맑음속초 25.1℃
  • 맑음철원 31.6℃
  • 맑음동두천 ℃
  • 맑음파주 30.1℃
  • 구름조금대관령 25.6℃
  • 맑음춘천 33.1℃
  • 맑음백령도 23.4℃
  • 맑음북강릉 27.6℃
  • 맑음강릉 29.1℃
  • 구름많음동해 25.7℃
  • 맑음서울 32.3℃
  • 맑음인천 28.1℃
  • 맑음원주 32.7℃
  • 맑음울릉도 27.8℃
  • 맑음수원 30.1℃
  • 구름조금영월 32.3℃
  • 구름조금충주 33.2℃
  • 맑음서산 30.5℃
  • 구름많음울진 26.9℃
  • 맑음청주 32.3℃
  • 맑음대전 33.0℃
  • 맑음추풍령 32.9℃
  • 구름조금안동 33.6℃
  • 맑음상주 34.9℃
  • 맑음포항 27.8℃
  • 맑음군산 29.1℃
  • 구름조금대구 34.0℃
  • 맑음전주 32.7℃
  • 맑음울산 29.9℃
  • 맑음창원 29.7℃
  • 구름조금광주 33.3℃
  • 맑음부산 27.9℃
  • 맑음통영 26.4℃
  • 맑음목포 27.7℃
  • 맑음여수 28.4℃
  • 맑음흑산도 25.5℃
  • 맑음완도 30.7℃
  • 맑음고창 28.3℃
  • 맑음순천 30.8℃
  • -진도(첨찰산) 30.2℃
  • 맑음홍성(예) 30.5℃
  • 구름조금제주 28.0℃
  • 맑음고산 25.0℃
  • 맑음성산 27.6℃
  • 구름많음서귀포 27.2℃
  • 맑음진주 34.9℃
  • 맑음강화 27.3℃
  • 맑음양평 32.8℃
  • 맑음이천 34.1℃
  • 맑음인제 32.1℃
  • 맑음홍천 31.9℃
  • 구름많음태백 28.6℃
  • 구름많음정선군 32.7℃
  • 구름조금제천 32.4℃
  • 맑음보은 32.2℃
  • 맑음천안 32.0℃
  • 맑음보령 31.2℃
  • 맑음부여 33.1℃
  • 맑음금산 33.0℃
  • 맑음부안 29.0℃
  • 맑음임실 32.9℃
  • 맑음정읍 31.3℃
  • 맑음남원 34.3℃
  • 구름조금장수 31.3℃
  • 맑음고창군 29.9℃
  • 맑음영광군 27.7℃
  • 맑음김해시 30.5℃
  • 맑음순창군 34.8℃
  • 맑음북창원 33.6℃
  • 맑음양산시 33.2℃
  • 맑음보성군 31.4℃
  • 맑음강진군 31.8℃
  • 맑음장흥 31.6℃
  • 맑음해남 29.4℃
  • 맑음고흥 30.9℃
  • 맑음의령군 36.0℃
  • 맑음함양군 34.5℃
  • 맑음광양시 33.0℃
  • 맑음진도군 27.3℃
  • 구름많음봉화 28.4℃
  • 구름많음영주 32.1℃
  • 구름조금문경 32.3℃
  • 구름조금청송군 34.0℃
  • 구름조금영덕 29.9℃
  • 맑음의성 34.0℃
  • 맑음구미 35.3℃
  • 맑음영천 33.1℃
  • 맑음경주시 34.5℃
  • 맑음거창 33.3℃
  • 맑음합천 34.8℃
  • 구름많음밀양 32.8℃
  • 맑음산청 34.5℃
  • 맑음거제 31.4℃
  • 맑음남해 31.1℃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포토뉴스] 평동 정월대보름 마을축제.. 마을의 안녕과 평화를 기원

고색동 민속 줄다리기 & 평동주민화합 척사대회

 

[경기헤드라인=문수철 기자] 수원특례시 권선구 고색역 광장에서 5일, 오전 10시 30분 정월 대보름을 맞아 마을의 안녕과 평화를 기원하는 『고색동 민속 줄다리기 & 평동주민화합 척사대회』 행사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평동주민자치회(회장:신호정)가 주최하고 고색동 민속줄다리기 보존위원회(위원장:이영성), 평동지역단체장협의회(회장:송윤호)가 주관한 이번 행사는 흥겨운 풍물패 길잡이 축하 공연 및 본 행사인 민속줄다리기(코잡이 놀이) 등 풍성한 볼거리로 주민들의 참여 속에 진행됐다.

 

고색동은 예부터 정월대보름이 되면 마을의 안녕과 풍년을 기원하는 고색동 민속 줄다리기(수원특례시 향토 유적 제9호)가 벌이지는 곳이다. 고색동 줄다리기 행사는 아주 오래전부터 행해져 내려왔다. 화성축성 이후 양반 계층과 평민 계층인 농민이 모두 참여하는 행사로 치러졌다. 행사 때마다 화성과 용인지역은 물론 여러 풍물패도 참여했다. 전성기 때는 30여 개의 두레패가 참가할 정도로 성황을 이뤘다.

 

당시의 증언에 의하면 각 동의 두레패가 참가하면 집마다 나누어서 대접했기 때문에 줄다리기가 끝나고 나면 마을의 쌀이며, 간장, 된장 등이 바닥 날 정도였다고 한다. 당시 줄다리기의 규모를 짐작할만하다. 1995년 동민과 청년회가 전통문화 계승을 위해 줄을 새로 만들고 복원해서 오늘날까지 줄다리기전통의 맥을 이어 오고 있다.

 

 

 

이날 주민들은 가벼운 마음으로 왔는데 탁자에 쌓여 있는 경품을 보니 욕심이 난다는 주민, 왕년에 윷놀이 하면 자신이 최고 였다는 주민, 고스톱은 일등 할 자신이 있는데 윷놀이는 자신없다고 고개를 흔들며 윷을 던지는 주민 등 다양한 표정과 다양한 추임새가 고색역 광장에 가득했다. 

 

4개의 윷을 던져 뒤집어 지는 모양에 따라 '도, 개, 걸, 윷, 모'가 결정되고, 판을 한바퀴 먼저 돌아야 한다. 보통 윷가락이 앉은 키 정도 던져 윷판 안으로 떨어지게 해야 한다. 가끔 윷가락 4개가 차례로 그림 그리듯 떨어지는 묘기(?)를 부리는 사람들은 결과에 상관없이 박수를 받기도 했다.

 


“윷이야” “여기서는 업어 가” “잡아야지, 걸이 나와야 할텐데” 원래 훈수 두는 사람들이 있어야 더 즐거운 법이다. 일찌감치 떨어져 한손 엔 막걸리를 들고 여유롭게 판을 구경하던 주민들의 한마디씩 참견도 반갑기만 하다. 

 

‘2023 평동 정월대보름 마을축제 행사’에 이재준 수원특례시장을 비롯한 김기정 수원특례시의회 의장, 백혜련 국회의원, 장한별 경기도의원, 조미옥 수원특례시의원, 박현수 수원특례시의원, 윤경선 수원특례시의원, 기우진 권선구청장, 이필근 수원컨벤션센터 이사장과 사회단체장, 수원시민 등 이 함께 했다.

 

특히, 평동 정월대보름 마을축제는 급격한 도시화와 전통문화에 대한 인식부재의 어려움 속에서도 창의적인 시도를 통해 마을의 전통문화를 지켜가고 있다.

 

 

한편, 정월 대보름 행사는 우리 미풍양속의 계승과 시대의 흐름에 맞는 콘텐츠 개발로 잊혀져 가는 세시풍속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구축하는 행사로 발전 했으면 하는 바램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