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7 (수)

  • 구름많음동두천 10.1℃
  • 흐림강릉 16.5℃
  • 구름많음서울 12.5℃
  • 구름많음대전 11.6℃
  • 흐림대구 11.3℃
  • 흐림울산 11.2℃
  • 구름많음광주 13.3℃
  • 구름많음부산 15.0℃
  • 구름많음고창 10.1℃
  • 흐림제주 14.7℃
  • 구름많음강화 10.1℃
  • 흐림보은 8.3℃
  • 흐림금산 8.7℃
  • 흐림강진군 11.4℃
  • 흐림경주시 8.5℃
  • 구름많음거제 10.7℃
기상청 제공

삼육대, 장학금 2년 연속 ‘수도권 1위’

URL복사

학생 1인당 395만원…등록금 절반 이상 장학금 지원

‘정부 재정지원사업·기부금 확충’으로 장학혜택 확대

 

[경기헤드라인=송윤성 기자] 삼육대(총장 김일목)가 지난해 수도권 대학 중 학생 1인당 가장 많은 장학금을 지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재작년에 이어 2년 연속 1위다.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가 최근 대학알리미를 통해 공개한 ‘2021년 8월 대학정보공시 결과’에 따르면, 삼육대의 2020년 학생 1인당 연평균 장학금은 395만3894원이다. 재학생 3천명 이상 수도권 일반대학(국공립대, 사립대 모두 포함) 중에서는 가장 높은 수치다. 

 

전국 일반·교육대학의 학생 1인당 장학금 333.5만원보다 약 62만원, 수도권 대학 평균 331만원보다 64만원가량 많다. 

 

삼육대의 지난해 연평균 등록금이 773만1931원인 점을 고려하면, 등록금의 절반 이상이 장학금으로 지원되는 셈이다. 

 

삼육대는 정부 재정지원사업을 바탕으로 학생들에게 안정적인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 대학혁신지원사업과 ACE+사업(대학자율역량강화지원사업) 등 대형 국고사업에 선정됐으며, 최근에는 ‘SW중심대학 사업’에 신규 선정돼 SW 관련 전공자들에 대한 장학혜택이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기부금 확충을 통해서도 장학기금을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동문 선배들이 후배들을 위해 출연한 ‘총동문회 장학금’, ‘밀알 장학금’부터 교수·직원이 후원하는 ‘제자사랑 장학금’ ‘직원회 장학금’, 대학교회 성도들이 모금한 ‘도르가 장학금’ 등이 대표적이다. 이외에도 각계의 후원을 바탕으로 현재 80여종에 달하는 장학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