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0 (월)

  • 맑음동두천 22.5℃
  • 맑음강릉 26.1℃
  • 맑음서울 24.8℃
  • 맑음대전 25.7℃
  • 흐림대구 24.5℃
  • 구름많음울산 24.2℃
  • 구름많음광주 24.2℃
  • 흐림부산 23.6℃
  • 구름많음고창 22.2℃
  • 구름많음제주 22.3℃
  • 맑음강화 20.4℃
  • 맑음보은 24.0℃
  • 구름조금금산 25.5℃
  • 구름많음강진군 23.6℃
  • 구름많음경주시 24.3℃
  • 흐림거제 23.5℃
기상청 제공

[김동초 객원칼럼리스트] 수원특례시장 본선경쟁력 최강후보는 더불어민주당 김희겸뿐!

URL복사

수원특례시를 이끌기 위해선 앞으로 커질 덩치만큼이나 시장의 능력이 절대적 요소가 필요하다. 이런 면에서 더불어 민주당 김희겸 후보는 여·야를 막론하고 행정능력에선 급이 다른 인물이다. 경기도 부지사3관왕이라는 타이틀은 아마 경기도 역사상 최초이며 깨지기 힘든 기록이 될 것이다. 또한 8년에 가까운 1급 고위직 공무원의 경력도 드문 기록이라고 생각된다.

 

김희겸 예비후보는 33년간 기초·도·광역·중앙의 실제 행정경험을 두루 갖춘 발군의 실력을 겸비한 후보다. 자자체장들은 정치가라기보다는 행정가이며 일꾼이라고 볼 수 있다. 서수원지역의 오랜 기간 숙원이었던 신분당선 연장을 이끌어낸 일등공신이었다. 물론 지역구 의원들도 많은 역할을 했다. 그러나 결정적으로 김희겸 후보는 당시 염태영시장과 중앙정부를 수시로 방문해 기재부 등 관계부서를 설득하는 등 혁혁한 공을 세운 것이다.

 

수원이라는 경기도를 넘어 전국최대의 특례지자체를 이끄는 데는 중앙정부와의 원할 한 교감은 엄청난 자산으로 그 시너지효과가 상상을 초월할 것이다. 김희겸 후보는 경기도 부지사 시절 이재명 지사와 2년 간 호흡을 맞춰 경기도의 발전을 위해 발휘한 역량은 이 전 지사가 침이 마르도록 칭찬과 고마움을 표한 부분에서 충분히 느낄 수 있다.

 

김희겸 후보가 중앙정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으로 이임할 때 이재명 지사는 김희겸 후보에게 이렇게 고마움을 표현하기까지 했다.

 

“그간 김희겸 부지사님이 도민 안전과 생활을 책임 있게 맡아주셨기에 도민이 원하는 새로운 정책들을 마음껏 펼칠 수 있었습니다. 또한 이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출범 2년 도정만족도 79%, 시·도지사 직무수행 평가 1위 역시 부지사님의 노고 덕분”이라며 김희겸 부지사에 대한 고마움을 진심으로 표현했었다. 결국 이재명지사의 훌륭한 도정과 98% 공약 이행률 뒤에는 김희겸 부지사의 공이 절대적 이었던 것으로 평가 할 수 있다.

 

또한 지자체의 정책과 살림을 잘 꾸려나가려면 무엇보다도 재정이 든든해야 한다. 김희겸 후보는 2019년에 이어 2020년, 경기도가 사상 최대의 국비를 확보한 사례가 있다. 이는 김희겸 부지사가 중앙부처인 행정안전부 기획조정실장을 지낸 이력이 결정적 작용을 한 것이다.

 

실질적으로 1400만 명에 가까운 경기도정을 내조자로서 훌륭하게 이끈 경기도 부지사 3관왕을 역임한 김희겸 후보는 누가 뭐래도 본선 경쟁력에선 타 후보와 감히 비교하기 힘든 발군의 후보다. 130만 명에 가까운 수원특례시의 미래는 광역은 물론 중앙정부와의 교감이 없이는 불가능한 것이다.

 

수원특례시장 후보들이 ‘우후죽순(雨後竹筍)’처럼 피어나는 현실에서 그에 걸 맞는 행정가이며 실력을 갖춘이는 오직 김희겸 후보라는 생각은 과언이 아닐 것이다. 김희겸 후보는 어떤 면으로든 본선 경쟁력 최강의 후보인 것만은 틀림없는 사실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