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월)

  • 흐림동두천 10.1℃
  • 흐림강릉 15.1℃
  • 서울 10.7℃
  • 대전 12.9℃
  • 대구 19.5℃
  • 흐림울산 19.2℃
  • 광주 13.5℃
  • 흐림부산 19.0℃
  • 흐림고창 13.1℃
  • 제주 17.6℃
  • 흐림강화 10.7℃
  • 흐림보은 12.3℃
  • 흐림금산 12.3℃
  • 흐림강진군 14.6℃
  • 흐림경주시 18.9℃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여행·레져

북랩, 인간의 욕망과 범죄의 상관관계를 탐구한 소설 ‘판사 정치상’ 출간

과연 범죄 없는 도시를 만들 수 있을 것인지, 인간의 욕망의 관점에서 들여다본 문제작

[경기헤드라인=김홍범 기자] 인간이 욕망을 가지는 한 범죄는 사라지지 않는다는 것을 전제로 사회가 인간의 욕망을 어떻게 제어할 것인지를 묻는 소설이 출간됐다.

북랩은 인간의 욕망과 범죄의 상관관계를 탐구하고 과연 범죄 없는 도시가 실현 가능한지 묻는 소설 ‘판사 정치상’을 펴냈다. 작가는 소설의 주인공과 동명인 정치상 씨로 인간의 욕망에 대한 평소의 사색을 이번에 소설로 풀어냈다.

이 소설은 ‘인간의 욕망을 제한하는 것과 인간의 욕망을 풀어주되 그 책임을 지게 만드는 것 중 어느 것이 더 범죄율을 낮출 수 있을까?’ 하는 질문에서 출발한다. 이 때문에 저자는 주인공인 정치상을 인간의 욕망을 제한하는 현재의 법체계를 직접 체험하고, 그 한계를 몸으로 느끼는 인물로 설정했다.

주인공 정치상은 기존 법체계와 전혀 다른, 욕망을 풀어주되 그 책임을 엄히 묻는 체계를 지닌 ‘범죄 없는 도시’ 출신의 김다나라는 여성을 만난다. 정치상은 그곳에서 자신이 꿈꾸는 범죄 없는 세상을 만들 단초를 찾고자 노력한다. 하지만 모든 것이 완벽한 듯 보였던 ‘범죄 없는 도시’도, 범죄가 발생하지 않을 뿐 그것을 위한 대가를 지불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그것은 바로 모든 시민의 이해와 협조였다. 즉 모든 시민의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범죄 없는 도시는 성립조차 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은 것이다. 그 증거가 바로 범죄 없는 도시로 이주하고 싶은 이를 철저하게 가려 받는 것이었다.

그 사실을 깨달은 정치상은 결국 이 소설을 관통하는 질문으로 되돌아온다. ‘인간의 욕망을 제한하는 것과 인간의 욕망을 풀어주되 그 책임을 엄히 묻는 것 중 어느 것이 좋을까?’ 저자는 정치상이 이 질문에 도달하는 과정을 묘사함으로써 독자들에게 묻는다. 안전한 사회를 위해 인간의 자유를 제한하는 효율적인 방법을 추구할 것인가, 아니면 엄청난 시간과 자본, 노력을 들여 모든 사람의 이해와 협조를 구할 것인가. 그리고 이 질문을 통해 궁극적으로 욕망과 범죄의 상관관계를 고찰하고, 독자들이 조금이라도 자신의 욕망에 대해 돌아보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저자 정치상은 프로 골퍼이자 골퍼 강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더 넓은 세계를 경험하기 위해 독서와 창작을 이어가고 있다. 저서로는 ‘그래! 니 마음대로 해’가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