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8 (일)

  • 구름많음동두천 9.1℃
  • 구름많음강릉 11.7℃
  • 구름많음서울 11.0℃
  • 구름조금대전 11.7℃
  • 맑음대구 12.8℃
  • 구름조금울산 10.4℃
  • 맑음광주 13.6℃
  • 구름조금부산 12.4℃
  • 구름많음고창 11.1℃
  • 흐림제주 15.1℃
  • 구름많음강화 8.7℃
  • 구름조금보은 8.9℃
  • 맑음금산 8.8℃
  • 구름많음강진군 12.8℃
  • 구름조금경주시 9.3℃
  • 맑음거제 12.2℃
기상청 제공

여행·레져

'닥터 프리즈너', 작가 인터뷰 전격 공개!

박계옥 작가, “나이제가 지향하는 곳이 결국 우리가 닿고자 하는 부분이었다는 것을 이야기”

 

 

[경기헤드라인=김홍범 기자] 지난주 첫 방송된 KBS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가 방송 이틀만에 시청률 15%를 돌파하는 등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다. 그런 가운데 ‘닥터 프리즈너’의 박계옥 작가가 서면인터뷰를 통해 드라마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혀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박계옥 작가는 작품의 기획부터 시청자들의 반응에 대한 기대까지 자신의 생각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았다. 거기에 더해 첫 회부터 폭발적인 관심을 보여온 시청자들에 대한 감사의 말과 함께 앞으로 전개될 이야기의 관전 포인트도 전했다.

그는 드라마를 기획하게 된 계기로 의사를 뒤집어서 생각해보았다고 했다. “병을 고치는 의사가 아니라 병을 만드는 의사가 있다면?”이라는 질문에서 “교도소 의료과장을 생각했고, 형집행정지가 연결되었고, 닥터 프리즈너가 되었다”고 했다.

전형적인 주인공과 다른 나이제란 캐릭터에 대해서는 “늘 정의가 승리하는 로망과 녹록치 않은 현실” 인식에서 출발했다고 했다. “반듯하지 않은 방식으로 반듯하지 않은 사람들을 이기는” 것이 좀 더 현실적이며 카타르시스를 줄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했다.

방송 전 남궁민, 권나라, 김병철, 최원영 등 내로라하는 배우들의 캐스팅으로 더욱 화제가 되었던 작품의 작가로서 이들 배우들에 대해 “좋은 배우들”이라며 “활자 안에 있는 캐릭터들을 훌륭하게 살아 숨 쉬게 소화해주고 있다”라며 그들의 연기에 대한 만족감을 표시했다.

이어 드라마를 볼 때 “나이제의 성장기에 주목해서 보면 좋을 것 같다”란 팁을 주기도 했다.

“썩은 사과 하나를 꺼낸다고 상자 속 다른 사과들이 괜찮다고는 장담 못한다”며 “사과 박스를 바꾸어야 되는 건 아닌가 의심해야 된다”고 한 작가는 “나이제의 행동이 칭찬받을 수 없겠지만 그가 지향하는 곳이 결국 우리가 닿고자 하는 부분이었다는 것을 이야기한 드라마”로 기억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끝으로 “시청자분들의 폭발적 반응에 너무나도 감사하다”는 말과 함께 “앞으로 나이제, 한소금 선민식의 과거가 어떻게 얽혀 있는지 공개될 예정이니 기대해주셔도 좋다”며 관전 포인트와 함께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높여주었다.

대학병원에서 축출된 외과 에이스 나이제가 교도소 의료과장이 된 이후 사활을 건 수싸움을 펼쳐가는 신개념 감옥x메디컬 서스펜스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5회는 오는 27일 밤 10시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배너